코로나19 허위정보 단속 개원가도 환영

질병 관련 지나친 의혹, 공포심 조성 우려 인터넷 실명제·대국민 홍보 필요성 강조
정현중 기자 2020-02-14 18:12:47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허위정보 단속과 관련해 개원가들도 환영의 입장을 취하고 있다.
경찰청이 최근 신종 코로나 관련 허위 조작정보를 온라인상에 게시할 경우 명예훼손·업무방해 등 혐의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


경찰청은 현재 질병관리본부·보건복지부·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손잡고 사이버 대책상황실을 편성·운영 중에 있다. 경찰청은 이번 조치를 통해 세종지방경찰청을 제외하고 전국 17개 지방청에 모니터링 요원을 두고, 주요 포털 등을 대상으로 ▲질병 관련 근거 없는 의혹 제기 ▲특정인에 대한 명예훼손 ▲관련자 개인정보 유출 ▲병원폐쇄 허위정보로 인한 업무 방해 등을 중점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이처럼 경찰청의 조치에 대해 개원가도 적극 지지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대부분의 치과의사들은 이 같은 허위 조작정보 유포자들에 대한 집중 단속을 지지하며 공포에 떨고 있는 국민들을 안심시켜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A원장은 “치과 내 방역활동·감염관리를 꾸준히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관련 허위 정보로 인해 혹여나 감염이 발생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환자들이 있다”며 “허위 정보 유포 행위를 사전에 막기 위해선 인터넷 실명제 도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치의신보 앱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