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경기지부 선관위 나승목후보 회장 당선인으로 결정

24일 최유성 후보 등록무효 판단 필수 서류 제출 의무 불이행 간주
윤선영 기자 2020-03-25 14:38:54

▲ 경기지부 선관위가 지난 25일 제34대 경기지부 회장단 재선거 당선증을 전달했다. 사진 왼쪽부터 나승목 회장 당선인, 김연태 선관위원장, 하상윤 부회장 당선인.<경기지부 제공>


제34대 경기지부 회장단 재선거 후보등록 마감 결과 나승목, 하상윤 후보가 당선인으로 결정됐다.


경기지부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연태·이하 선관위)는 지난 24일 제34대 회장단 재선거 후보등록을 마감한 직후 회의를 열어 최유성 회장 후보, 전성원 부회장 후보의 등록 무효를 결정하는 한편 나승목 회장 후보, 하상윤 부회장 후보를 제34대 회장단 재선거 당선인으로 확정했다.


재적위원 7명 중 6명이 참석해 성원된 이날 회의에서 선관위는 최유성 후보가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서울 강남구에서 개원했으나, 부천에서 봉직의로 지부 및 협회비를 납부했으므로 회칙 제10조, 선거관리규정 제11조 2항 3호에 위반되는 만큼 후보자 등록이 무효라고 판단했다. 특히 선관위는 최 후보의 등록무효 결정 후 선거관리규정 제77조에 의해 단일 후보자를 당선인으로 결정하자는 안건을 상정, 내부 투표를 거쳐 나승목 회장 후보, 하상윤 부회장 후보의 당선을 결정했다. 이어 지난 25일에는 나승목 회장 당선인과 하상윤 부회장 당선인에게 당선증을 공식 전달했다.


이와 관련 최 후보는 ‘당선무효효력정지 및 재선거 실시금지가처분’신청을 지난 17일 수원지법에 낸 상태다.

기사
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치의신보 앱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