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치신협 자산 2000억 원 달성

비과세 출자금·예금, 두터운 조합원 거래층 기반으로 성장 5년 내 자산 3000억 원 목표…저리 긴급 운영자금도 제공
정현중 기자 2020-03-26 18:25:57

서울치과의사신용협동조합(이사장 정관서·이하 서치신협)이 올해 자산 2000억 원을 달성, 치과의사가 믿고 신뢰할 수 있는 제2금융권으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서치신협 기자간담회가 지난 3월 24일 정관서 이사장을 비롯해 백명환 부이사장, 최호근 대표감사, 오병진 총무이사 등 다수 임원진이 참석한 가운데 서치신협 4층 대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이날 서치신협은 자산 성장 기반에 대해 ▲조합원이면 누구나 혜택받을 수 있는 비과세 출자금과 비과세 예금 ▲두터워진 조합원 거래층 ▲지역주민의 꾸준한 예·적금 증가세 등을 성장 원인으로 꼽았다.


서치신협은 올해 자산 2100억 원 달성 및 여신 1650억 원을 목표로 사업계획을 수립했으며, 향후 5년 이내 자산 3000억 원을 목표로 임직원 모두가 매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재 서치신협은 주요핵심 사업으로 ▲주거래계좌 신규 유치와 휴면조합원 이용활성화 및 치과계단체자금 ▲1층 영업창구 신규예금 유치 ▲신규개원의 대출지원 확대 ▲비조합원 여신 활성화를 통해 조합의 재무안정성을 더욱 공고히 하는 등 기존 조합원에게 저렴하고 경쟁력 있는 여신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최근 국·내외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치과의사 조합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긴급 운영자금을 30억 원 한도 내에서 1인 최대 2000만 원까지 저리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아울러 교육홍보 사업 신규조합원 및 비거래 휴면조합원 활성화를 위해 조합원들에게 강촌CC를 포함한 골프장 리조트, 가족형 콘도 등 복지시설 이용 혜택을 부여하고, 각종 사은품 지원과 더불어 치과용합금 사업, 쇼핑몰 및 IT 사업 등 조합원별 맞춤형 사업들을 적극 개발·활용할 예정이다.


정관서 이사장은 “지난 2013년도에 1000억, 2017년도에는 1500억, 올해 3월에는 2000억을 달성하는 등 자산 성장이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며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고생하는 치과의사들을 위해
긴급 운영자금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이처럼 앞으로도 치과의사들에게 다방면으로 도움을 주고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치의신보 앱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