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인력난 '보건고 인턴십'으로 타개

인천지부·인천보건고등학교 MOU 3학년생 회원 치과에서 두 달 근무 후 채용 검토
전수환 기자 2020-07-14 16:34:50

▲ 인천지부와 인천보건고등학교가 지난 2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좌측부터 이미영 취업지원부장, 고봉수 교감, 전미선 교장, 이정우 인천지부 회장, 정용구 부회장, 한바다 치무이사<인천지부 제공>


인천지부(회장 이정우)와 인천보건고등학교(교장 전미선)가 지난 2일 인천시 서구에 위치한 인천보건고등학교에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인천보건고등학교에는 보건의료인력 수요에 따른 전문인 양성과 직업 교육을 위해 여러 학과가 개설돼 있으며, 이중 간호학과는 각 학년마다 4개 반, 총 100명 정도 인원으로 구성돼 있다. 3학년 재학생들은 9월에 조무사 자격증을 취득해 10월부터 현장에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인천지부에서 추천하는 치과의원과 학교, 그리고 학생 3자간 현장실습 표준계약을 체결하고, 학생들이 매년 10월과 11월 두달 간 연계된 치과에서 인턴으로 근무한 뒤 근무여건이 맞으면, 해당 병원에서 근무하게 된다.

두 달 동안 병원 측에서는 최저시급의 70%, 교육부에서 30%의 급여를 제공한다.


정용구 인천지부 부회장은 “앞으로 인천보건고등학교에서 치과 관련 인력이 보다 많이 배출될 수 있도록 교육 및 필요한 물품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이번 업무협약이 인천지부 회원들의 인력난이 해결될 수 있는 첫걸음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바다 인천지부 치무이사는 “인천지부에서는 회원들의 치과위생사, 간호조무사 보조인력난 해소를 위해 관련 단체들과 관계형성을 계속 이어가겠다. 회원들의 고충해결을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치의신보 앱다운